2023바다미술제 《깜빡이는 해안, 상상하는 바다(Flickering Shores, 
            Sea Imaginaries)》는 바다와 우리의 관계를 재고하게 하고, 
            해안의 아름다움과 취약성을 동시에 언급하며, 바다와 해양 환경에 
            관여하기 위한 대안적인 틀과 비전을 모색합니다.
        
            바다는 우리의 삶과 자본주의 사회에 깊숙이 자리 잡고 있으며, 생존에 필수적인 
            원천일 뿐만 아니라 식량, 의약품, 에너지, 광물, 무역, 여행 등을 위해 이용하는 
            거대 산업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대규모 크루즈 관광, 해운, 남획부터 핵실험, 오염, 
            심해 채굴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활동이 증가하면서 바다에 해를 끼쳐 해양 
            생태계와 서식지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깜빡이는 해안, 상상하는 바다》는 해안에서 바라본 바다를 상품 이동에 쓰이는 
            분절되고 추상적인 표면으로 보는 대신 우리가 이 수역의 일부임을 상기시켜 줍니다. 
            올해 바다미술제는 바다 및 해양 생태와 맺는 새로운 관계를 탐색하고, 저항과 복원을 
            요청하는 차원에서 협력과 공동의 비전, 시너지 창출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깜빡이는 해안
상상하는 바다
더보기

Artist

작가

리퀴드 타임

                                            리퀴드 타임(제이콥 볼튼 & 미리암 마티센)은 해운, 금융, 해양 세계의 일시성과 관련하여 작업하는 리서치 듀오로 2023년에 결성되었다. 제이콥 볼튼은 공급망 횡포와 자원 투쟁에 주목하는 건축 연구자이다. 미리암 마티센은 주요 물류와 도시 정치 생태학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한다. 또한 이들은 엘리자 에이더와 함께 선주들과 해운 업계 전반에서 조직적으로 선원을 유기하는 행위를 추적하는 온라인 (카운터) 매핑 프로젝트 Abandoned Seafarer Map을 운영하고 있다.                                        
더보기
작가

아리 바유아지

                                            아리 바유아지는 1975년 인도네시아에서 태어나 2005년에 캐나다로 이주했다. 몬트리올과 발리를 오가며 활동하는 작가는 세계 각지에서 발견한 사물과 기성품을 결합함으로써 여러 문화의 메커니즘을 경험하게 하는 설치 미술로 알려졌다. 그는 대부분 작품의 소재와 주제로 세계 곳곳에서 찾거나 유래된 사물을 지속하여 사용해 왔다. 바유아지는 사물과 장소, 그리고 그것들의 사회에서의 역할을 통해 일상에서 지나쳐지는 예술적 가치를 주로 보여주고자 작업하며 일상의 면모를 표현하는 데 뛰어나다.                                        
더보기
작가

윤필남

                                            윤필남은 부산을 기점으로 활동하며 국내 유수의 예술기관에서 8회의 개인전과 50여 회의 기획전에 참여해 왔다. 작가는 “평면에서 입체로” 회화의 단면적 경계를 넘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묶을 수 있는 작품세계를 표현하고자 노력한다. 2016년부터는 설치예술에 관심을 가지고 연극 의상 및 공공 예술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더보기
작가

왕덕경

                                            왕덕경은 미세한 것들을 눈여겨보며, 무신경한 것들을 포착한다. 특히 사회에서 주변으로 밀려나 있는 것, 눈에 보이지 않고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 것들의 이면들을 다양한 재료와 매체를 사용하여 드러내고자 한다. 최근 몇 년간 작가는 ‘여성’의 이야기를 마주하고, 한 개인의 내부와 외부 균열의 틈을 봉합하는 언어의 형태를 고민하며 ‘말 걸기’, ‘담기’를 시도 중이다.                                         
더보기
작가

조은필

                                            조은필은 블루를 주된 조형 요소로 하여 일상적 소재를 비일상적, 초현실적 공간으로 전환한다. 작가의 블루는 단지 물질적 재료로서의 색만이 아니라, 모든 소재를 ‘청색화’하여 환영 공간이자 하나의 의미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작가의 설치 작업은 현장성에 대한 근원적 실험이자 도전이다. 이런 공간은 관람자뿐 아니라 작가 자신에게도 낯선 순간을 체험하게 한다. 최근에는 시간을 따라 변해가는 식물의 형태에 관심 두고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레지던시에서 작업 중이다. 또한 올해는 한강 프로젝트와 내년에는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 전시를 앞두고 있다.                                        
더보기

Artwork

작품

해일의 속삭임: 부산의 해양 이야기

로베르티나 세브야닉
                                            로베르티나 세브야닉의 몰입형 사운드 설치 작품은 인간과 인간이 아닌 생명체의 관계뿐 아니라 상호 연결된 세계, 생태계 간의 긴장감을 탐색하는 공간을 창조한다.

출품작 〈해일의 속삭임: 부산의 해양 이야기〉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수집한 해양생물의 소리와 인간의 노래를 바닷속 소리에 덧붙여 함께 들려준다.

작품은 상호 의존적 관계로, 물로 연결된 지구를 상상하며 인간 세상을 넘어 해양 생태계, 지리, 문화를 파고든다.

학제적이고 시적인 이 작품은 파도 밑 해양 생물을 향한 공감(성)을 불러일으켜 낸다. 〈그들의 노래〉라는 시를 통해 이들의 메시지를 전달하며, 우리의 행동이 바다와 해양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숙고한다. 작가의 작업은 동물과 인간, 이종 간 소통을 예술과 기술의 교류와 학제적 조사를 통해 탐구하며 전 세계 해양과 바다에서 일어나는 심해 소음 공해와 생태계적 결과를 시사한다.

인간과 해양 이야기, 과학과 신화가 함께 물결치는 〈해일의 속삭임: 부산의 해양 이야기〉는 모든 생물과 생명체가 크든 작든, 눈에 보이든 보이지 않든 함께 경험을 공유하고 깊이 연결된다는 세계관을 제시하며 해양 생명체의 회복력을 기리며 이야기한다.

Credits
Artist: Robertina Šebjanič
Text, music, textile, audio: Robertina Šebjanič (SIovenia)
Narrators, voice: Polona Torkar (Slovenia) and Pilljae Kim (Slovenia / South Korea)
Recording of voice and mastering: Rok Kovatch (Slovenia)
Field recordings: KIOST |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and Technology
Architecture support of the installation: studioentropia                                        
더보기
작품

메탄올 블루

리퀴드 타임
                                            세계 경제는 해운업에 의존하여 돌아간다. 소비재, 밀, 쌀, 석유, 목재, 석탄 등 여러 나라가 매일 생산하고 사용하는 대부분의 물건은 매년 점점 더 거대해지는 화물선을 타고 전 세계로 이동한다. 대부분의 화물선은 석유 정제 과정에서 남은 잔여물(따라서 더 저렴한)로 만든 더러운 연료인 중유(HFO)로 움직인다. 모든 중유는 전 세계 바다와 수로에 흔적을 남긴다.
해양 분야에서는 이 문제를 놓고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을 만드는 것으로 대응한다. 향후 수년 간 부산 조선소들은 메탄올, 수소, 메탄과 같은 대체 연료로 움직이는 새로운 ‘자연친화적’ 선박 만들기에 분주할 것이다. 일단 만들어지고 나면 다수의 이런 배들은 해운 운송 산업의 자연 친화적 전환을 계획하고 ‘녹색’ 연료 공급을 확보하기 위해 세계 곳곳 항구 간에 체결된 상호 계약인 소위 ‘녹색운항항로’를 오가게 될 것이다.
리퀴드 타임의 리서치 영상은 화물선 한 척이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싱가포르까지 세계 최대 녹색운항항로 중 하나를 따라 이동하는 과정을 멀리서 따라간다. 일련의 대화와 조사를 통해 작품은 해운산업의 자연 친화적 미래를 그려보고 가능성은 있으나 여전히 요원해 보이는 자연 친화적 전환의 법적, 경제적, 그리고 인프라적 조건을 들여본다.
녹색 통로를 구성하는 여러 겹의 규제와 경제 계획들을 하나씩 벗겨내면서, <리퀴드 타임>은 해운업계의 기후위기 대응이 현재의 시장을 파괴적인 경향에서 벗어나도록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시장을 계속 창출해서 전과 동일한 비즈니스 과정이 진행되도록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더보기
작품

모든 것은 물이다

수퍼플렉스
                                            의식은 무엇인지, 의식은 어떻게 대두되었는지를 설명할 수 있는 과학적 매개 변수는 존재하지 않음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것이 바로 ‘의식의 난제’다. 하지만 이 문제는 인간의 관점에서만 어려운 문제일지도 모른다. 〈모든 것은 물이다〉작품은 전제를 완전히 뒤집어 비인간 의식의 관점에서 이 문제를 고찰한다. 컴퓨터가 말하고 쓰는 사변적 텍스트를 특징으로 하는 이 영상은 과학의 역사와 한계에 대한 명상에서 신비주의에 가까운 물고기 의식에 관한 고찰로 이동한다.

〈모든 것은 물이다〉는 과학자 아냐 웨그너와 알렉스 조던이 물고기의 사회적 행동에 건축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하기 위해 구성한 실험으로, 대서양 동쪽과 지중해에 서식하는 조기류의 작은 종 '크로미스 크로미스’의 산란기 때 프랑스 코르시카섬에서 촬영되었다. 수퍼플렉스는 수중 생명체의 관심을 끌 수 있도록 설계된 세 개의 부유식 구조물을 과학자에게 제공했고, 해당 지역의 크로미스 크로미스 개체군이 산란을 위해 이 구조물 주위로 엄청나게 몰려들었다.

영상이 진행되면서 내레이션은 이 특정한 실험의 범위를 확장하여, 서구 과학의 유물론 외에 어떤 방법이 의식의 난제를 재상상하는 데 유용할 것인지를 묻는다. 〈모든 것은 물이다〉는 과학적 추측과 건축학적 미래주의, AI 생성 철학을 결합해 의식은 안정적 범주가 아니며 인간은 다른 종의 필요와 기호, 영적 삶에 귀를 기울이기 위해 어쩌면 관점을 전환해야 할 수도 있음을 제시한다.

이 영상의 과학 실험은 조던 연구실의 과학자 아냐 웨그너와 알렉스 조던에 의해 진행되었다. 

〈모든 것은 물이다〉는 덴마크 예술 재단이 지원하였습니다.                                        
더보기
작품

오션 브리핑

게리 젝시 장
                                            바다는 불확실성의 기원이자 항해의 시작, 항복과 지배의 꿈이 만나는 세계의 서막이다. 프랑스 철학자이자 이론가, 작가인 미셀 세르에 따르면 바다는 소음의 근원이다.

출품작 〈오션 브리핑〉은 우주 일기예보이자, 지리·전략적 보고, 낭만적인 소설로 전시 기간 진행되는 일일 방송 시리즈다. 해운 운송의 붕괴, 지정학적 무질서함, 기상학적 불안, 음흉한 음모설을 하루마다 이야기하는 자막 방송은 불안정한 세상에서 영감을 얻는다. 〈오션 브리핑〉은 소음의 바다에서 시그널을 찾아 일광 바다를 연출하는 자막을 해변에 띄운다.                                        
더보기
작품

시스테더스: 해양도시건축

제이콥 허위츠-굿맨 & 다니엘 켈러
                                            바다가 이미 기후 변화, 플라스틱 오염, 기름 유출, 과도한 어업으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 실정에 바다 위를 떠다니는 주거지가 지속 가능하거나 해양 생태계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어떻게 말할 수 있는가?

수상 주거 시설을 만들어 바다를 정복하고 정부가 통제하는 영토를 피해 떠다니는 해양도시 건축 개념은 이미 오래되었다. 어떠한 국가의 해상경계에도 속하지 않는 공해(公海)에 정박되는 수상 구조물에는 복구된 석유 플랫폼과 개조된 유람선 또는 맞춤 제작된 인공섬 및 구조물이 포함된다.

출품작 〈시스테더스: 해양도시건축〉은 제이콥 허위츠-굿맨과 다니엘 켈러가 타히티에서 최초로 개최된 해양도시 건축 학회를 기록한 영상이다. 작품은 논란을 몰고 다니는 작가 조 쿼크와 시스테더스 연구소 총재 랜돌프 헤켄과 이야기를 나누며 해상의 미래에 대한 해양도시 건축 지지자들의 신념과 비전을 들려준다. 터무니없이 부족한 ‘여성’ 해양도시 건축 지지자 참여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 말고도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지만, 해양도시 건축 지지자들은 세계의 수역을 정복하면서 변화하는 바다 위를 떠다닐 수 있기를 희망한다.

파트리 프리드먼이 페이팔 창업주 피터 틸의 재정 지원을 받아 2008년에 설립한 해양도시 건축 연구소는 오픈 마켓에서 정부를 선택할 수 있고 기후 변화를 해킹할 수 있는 유동적인 세계를 그린다. 다수결의 원칙을 비효과적이고 억압적인 것으로 인식하는 해양도시 건축 지지자들은 해양도시의 시민들이 자유의지로 탈퇴하고 재합류할 수 있고, 헌법보다는 소프트웨어에 가까운 법 체계하의 유동적인 소규모 정부의 자유주의적 미래를 제안한다. 해상의 미래를 향한 계획을 구현하기 위해 해양도시 건축 지지자들은 온두라스 국민의 대대적인 반대를 맞닥뜨린 이후, 타히티 앞바다 소재의 경제특구에 최초 해양도시를 건설하기 위해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정부와의 협력을 시작했다.

실리콘 밸리의 기술만능주의자들과 유사한 방식으로 해양도시 전도사들은 수정, 관리 또는 통제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서의 사회를 제시한다. 한 기업가 그룹이 규범에서 자유로운 사회를 원하는 그들의 요구에 들어맞는 새로운 시장과 세계를 만드는 것을 제안한다. 그들의 계획은 이 바다 위를 떠다니는 사회를 주택 수요와 환경 문제 또는 형편없는 통치 국가에서 탈출하는 방법에 대한 해결책으로 제시하지만, 세금 회피처나 부유층을 위한 사치스러운 휴양지가 되지 않을 것이라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더보기

물고기 입맞춤

하이퍼콤프ㅣ10분 13초ㅣ드라마
작품 설명

포레스트 커리큘럼은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를 잇는 삼림지대 조미아의 자연문화를 통한 인류세 비평을 주로 연구합니다. 작품 유랑하는 베스티아리는 이 연구의 일환으로, 비인간적 존재들이 근대 국민국가에 내재된 계급적이고 세습적인 폭력과 그에 따른 잔재들에 어떻게 대항해왔는지를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좌중을 압도하는 듯한 거대한 깃발들은 위태롭고도 불안하게 스스로를 지탱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깃발에는 벤조인이나 아편부터 동아시아 신화에 등장하는 동물들까지 비인간 존재들을 상징하는 대상들이 그려져 있습니다. 각 깃발들은 비인간적 존재들의 대표자로서 모두가 한데 결합되어 아상블라주 그 자체를 표상합니다. 또한 깃발들과 함께 설치된 사운드 작품은 방콕과 파주에서 채집된 고음역대의 풀벌레 소리, 인도네시아의 경주용 비둘기들의 소리, 지방정부 선거를 앞두고 재정 부패를 유지하기 위한 수단으로 쓰이는 불필요한 공사에서 발생하는 소음, 그리고 위의 소리들을 찾아가는데 사용된 질문들과 조건들을 읽어 내려가는 내레이션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오디오 가이드
포레스트 커리큘럼 더보기